티스토리 뷰


벌써 점심시간이 훌쩍 지났는데 다들 식사는 하셨나요?

저는 집 앞에 엄청 저렴하게 파는 분식점이 있어서

거기 다녀왔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 두분이서 운영하는 가게인데

저렴하게 판매하는 대신 배달은 안하더라구요. 




우동과 라면은 2,000원, 된장찌개는 3,000원,

볶음밥, 비빔밥류는 4,000원 등

여타 다른 식당들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인데요,

저는 2,500원인 뚝배기라면,

그리고 3,000원인 야채떡볶이 소자를 시켜봤답니다.



뚝배기라면은 뚝배기에 라면넣고, 계란넣고

그리고 오뎅까지 넣어주셨더라구요~

푸짐하고 맛있었어요. 뭔가 똑같은 라면이겠지만

양이 더 많은 것 같은 느낌은 뭘까요 ㅋㅋ

떡볶이의 경우에도 맛도 있고, 라면사리도 들어가서

라볶이라고 보시면 될 듯합니다.

맛도 있고 가격도 저렴하고 정말 좋더라구요.

제가 자주 가는 곳 중에 한군데예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