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좋은 오후입니다. 모두 술을 드실 때 타입이 다 다를텐데요,

저는 옛날에는 안주빨을 많이 세워, 술을 마시면 안주를 반쯤 먹었던 것 같은데

요즘에는 이게 좀 바뀌어서 안주를 거의 안먹게 되더라고요.

근데 술집가면 안주들은 대부분 2만원대

별로 먹지도 안주값이 많이 나가니까 아깝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이번에는 안주가 정말 저렴하다고 하는 삼구포차에 다녀왔습니다.





삼구포차는 말 그대로 전메뉴를 삼천구백원에 판매하는 술집인데요,

안주값이 술값보다 싸다니 혁명인 것 같습니다.

안주는 부대찌개와 계란말이를 시켰는데 부대찌개가 먼저 나왔어요.

부대찌개는 요렇게 나오네요. 솔직히 다른 술집보다 뭔가 휑하긴 해요

조금 더 푸짐하면 좋겠지만 삼천구백원인이니 만족했습니다.

저는 어차피 거의 국물밖에 안먹어서^^;

그리고 여기는 신기하게 부대찌개에 저렇게 치즈도 올려주더라구요.




다음은 계란말이입니다. 계란말이는 생각보다 크더라구요.

안에 야채는 많이 안들어가있지만 계란말이 맛은 뭐 다 비슷하지 않나요?

삼구포차 계란말이도 특별히 맛있다거나 특별히 맛없다거나 하진 않았어요.

딱 괜찮은 수준. 가격대비 하면 정말 괜찮죠.

원래 술 한번 마시면 5만원은 기본인데

삼구포차에서는 2만원도 채 안썼답니다.

뭔가 절약한 기분이라 좋더라고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