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갑습니다~ 모두들 즐겁게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날씨가 너무 좋아서 뭔가 나른해지는 날인 것 같아요^^

그나마 반팔을 입고와서 덥지는 않은게 다행이네요!

저는 어제 친구들이랑 함께 서면을 다녀왔는데요~

원래는 불금을 즐기지만 어제는 조금 다르게 놀아보자며

헬요일의 짜증을 달래러 고기를 먹으러 갔답니다!



서면 골목쪽에 위치한 포도청이라는 곳인데요 ㅎㅎ

친구들이 맛있다고 추천해서 한번 가봤는데

최근에 엄청 맛없는 고깃집을 갔던 타격이 아직 남아서

혹시 모르니 실패하기 어려운 갈비를 시키자고 합의를 봤답니다.

기본 상차림은 널널한 테이블이 비좁다고 느껴질 정도로 푸짐했던 것 같아요.



갈비 때깔이 너무 곱지 않나요? ㅎㅎ 나오자 마자

양념 냄새를 맡아보고 이건 맛있을 것 같다 생각을 했는데

구워놓으니까 아니나 다를까,, 엄청 맛있더라구요 ㅋㅋ



노릇노릇~ 저포함 친구들이 한명 빼고는 다 고기를 못굽는,,,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친구 한명이 고기 굽기를 도맡아 했어요~

먹는 내내 뭔가 미안한 마음이,,, 하하;;

어쨌는 포도청 돼지갈비로 최근에 실패했던 고깃집 기억이 싹 사라졌네요!

다음번에 또 가게 된다면 이번엔 양념말고 다른걸 도전해보려구요 ㅎㅎ

댓글
댓글쓰기 폼